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흥미진진 공주 문화관광

메뉴

공주시 SNS 바로가기

프린트

마곡사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

산사는 공주 마곡사, 보은 법주사, 양산 통도사, 영주 부석사, 순천 선암사, 해남 대흥사 등 총 7곳 사찰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7~9세기에 창건되어 고대 한국불교와 종교적 의례의 지속적인 중심지가 되어 왔으며, 각각의 불교사상을 기반으로 다른 종파와 역사적인 관계를 맺으며 많은 역사적 건축물, 유물 등을 갖추고 있다. 역사적 단절없이 오늘날까지 신앙, 수행, 생활의 복합적 종교 공간이 온전하게 유지되어 왔다는 점에서 그 가치가 크다.

마곡사

마곡사는 공주시 태화산에 자리 잡은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이다. 사적기에 의하면 마곡사는 선종 사찰이 확산되던 9세기에 중창된 것으로 나타난다. 마곡사는 계류를 사이에 두고 남원과 북원으로 이루어진 독특한 구조를 지니고 있다. 북원은 주불전인 대광보전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마당에 14세기에 건립된 티베트식 상륜부를 갖춘 오층석탑이 자리하고 있다. 남원은 작은 마당을 중심으로 영산전과 선 수행 공간으로 구분되어 있다. 임진왜란기 승병의 집결지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나, 중건으로 원모습을 회복하여 18세기에 현재의 가람 구조를 갖추게 되었다.

마곡사는 불화를 그리는 유명한 화승들을 많이 배출하여 남방화소(南方畵所)라 불릴 정도였다. 금호(錦湖)-보응(普應)-일섭(日燮)으로 이어지는 화승의 계보를 지니고 있으며, 오늘날에도 화승들을 추모하는 불모다례제가 매년 행해지고 있다. 마곡사는 구한말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과도 깊은 인연이 있다. 김구선생이 명성황후 시해에 가담했던 일본인 장교를 죽이고 은거 하던 중 원종(圓宗)이라는 법명으로 잠시 출가 수도하였는데 이때 마곡사 백련암에 몸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곡사 대광보전과 응진전 사이에 김구선생이 광복 후 1946년 마곡사에 들러 심었다고 하는 향나무가 남아 있다.

마곡

  • 성인 : 3,000원, 단체 : 30인 이상 2,500원
  • 청소년 : 1500, 단체 : 30인 이상 1,000원
  • 어린이(초등학생) : 1000원, 단체 : 30인 이상 500원
  • 무료 : 국가유공자, 65세이상, 초등학교 이하, 장애인 1급 및 보호자 1인
  • 마곡사 사진1
  • 마곡사 사진1
  • 마곡사 사진1
  • 마곡사 사진1